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이스타항공 회생 동아줄을 잡았지만, 경영 정상화 미지수

by 엘리네 2021. 2. 4.

청산 위기에 몰렸던 이스타항공이 법원 결정에 따라 법정관리에 들어갔습니다. 벼랑 끝에 몰린 이스타항공의 경우 부활 가능성이 열려 있지만 항공업계 상황을 감안하면 경영 정상화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서울회생법원(부장판사 서경환)이 이스타항공의 기업회생절차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4일 오후 밝혔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제주항공(M&A)과 합병하지 못하고 경영난이 악화되자 지난달 14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 개시 신청을 냈습니다.

이 두 명의 매니저는 이스타항공의 김유상 대표입니다. 이스타항공은 이달 18일까지 수익자, 수익자, 주주 명부를 법원에 제출해야 합니다. 재활 계획의 마감일은 5월 20일입니다.

당초 항공업계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던 이스타항공이 법적 관리 절차에 들어갈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화물 운송 시장의 붐과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최악의 상황은 끝났다는 말이 많습니다. 국적 항공사들의 인수합병(M&A)으로 항공업계가 통상 출항을 앞두고 있다는 점도 이스타항공이 법정관리 후 전매를 추진하는 것을 뒷받침합니다.

법원의 결정에 따라, 이스타항공은 회생계획안을 준비하는 과정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다만 이스타항공은 회생계획안을 승인하기 전 M&A를 통한 법원 주도의 공개 매각 절차를 통해 인수 후보 선정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스타항공 임직원들은 창업주인 이상직 회장 일가를 둘러싼 정치적 논란에 인수 후보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법원 주도의 공개 매각 절차를 밟으면 인수 후보들이 적극적으로 뛰어들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이스타항공의 심각한 재정 상황이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5월 말 현재 이스타항공의 자산은 550억9000만원에 불과하고 부채는 2564억8000만원에 달합니다.

지난해 3월부터 전 노선의 운항이 전면 중단되면서 AOC가 중단됐고, 9월에는 600명이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했습니다. 앞으로 매수자가 등장하더라도 AOC 재인수, 운수권 배분, 해고노동자 해고 등 과제가 산적해 있어 경영 정상화를 위한 가시적인 길이 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리드형

댓글0